[ Jeong-keon Lee ]

2018년 한양대학교 작곡과를 졸업했다. 현재 전자음악 관련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재학 중에는 한양대학교 춘계연주회, 일본 센쥬쿠대학 초청 콘서트 등에 참가했으며 졸업 후에는 5월 fest-m에서 공연을 한 바 있다. 

순수음악 활동 외에도 지난 8월에는 개인 앨범을 발매했고, 2018년 WeSA 페스티벌에도 참가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계를 허무는 시도를 하고 있다.

 

Composer Lee Jeong-keon graduated from Hanyang University in 2018 and is currently working in various fields related to electronic music. During his studies, he announced his works at the Hanyang University Spring Concert and the invitation concert of Senjuku University in Japan. After graduating from school, he announced works at the Fest-m.

In addition not only in pure music field, He is also trying to play various fields such as releasing a personal album in August and participating in this festival.

[ Minji Kim ]

인간의 마음/관계 속 모호한 것들을 과학적 스토리텔링을 통해 풀어내는 데 주력하는 오디오-비주얼 아티스트. 

표현 방법에 있어서 다양한 심미적/기술적 모험을 지향하며 Harvestworks(뉴욕) 및 EFV(버지니아)에서 상주하며 기술적 지원가로 근무한 바 있다.

 

Minji Kim(b.1995) is an audio-visual artist who is interested in solving uncertain things in human minds/relationships through scientific storytelling. she also aims at various aesthetic/technical adventures in the way of expression. 

She previously had resident programs in Harvestworks(New York) and EFV(Virginia) and worked as a production assistant.

 
[ CLAUDE ]

한국의 오디오 비주얼 아티스트로 전자음악가와 VJ로 활동하고 있다.

글리치, 노이즈 기반의 사운드와 오디오 신호에 실시간으로 반응하는 3D 제너레이티브 비주얼로 리얼타임 오디오 비주얼 작품을 만들어낸다.

'Watmm', 'BEEP' 등을 서울의 전자음악 공연에서 발표한 바 있으며 2018 평창 패럴림픽 개회식 LED 모션그래픽에 참여하기도 했다. 힙합, 재즈, 가요 등 커머셜한 장르의 비주얼 작업도 겸하고 있다.

 

CLAUDE is an Electronic musician, VJ and Audio-Visual artist based in Korea. He made real time Audio-Visual works with glitch, noise sounds and audio reacting generative 3d visuals. He performed in Electronic Music Festival such as ‘Watmm’, ‘BEEP’ and participated ‘PyeongChang Paralympics Opening’ Led Motion graphics. He also works on visuals in commercial genres like hip-hop, jazz, and dance music.

[ Kohui ]

오디오비주얼 아티스트이자 미디어 아티스트. 개인과 사회, 예술과 인간 등 분리할 수 없는 관계를 탐구한다. 주로 디지털 기반의 사운드와 시각 예술을 통해 그 관계를 자신의 관점으로 재구성한다.

 

Kohui is an audiovisual and media artist. He is particularly interested in the relationships between individuals, society / art and humanity. In the context, he mainly uses digital sound and visual art to reconstitute the relationships from his own perspective.

[ Phillip Jiu ]

점차 모호해지고 있는 실제(actual)과 가상(virtual)의 구분 그리고 그 두 세계간의 상호작용에 관심을 두고 있는 사운드 아티스트이다. 주로 디지털 컬처 관련 소재를 활용하며 사운드,

비디오, 하드웨어 등 도구를 한정하지 않는다.

사운드 분야에서는 가상 영역과 물리적 영역을 기원으로 하는 두 사운드 간의 미학적, 존재론적 차이점을 다양한 방법으로 탐구하고 있다. 전자음악 작곡, 미디어 아트, 음악 공학을 공부 했고 2018년부터는 독일 베를린에서 수학하며 소리의 형이상학적 측면에 대한 연구에 주력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ISSTA Conference (2018), MA/IN Festival (2018), EMS Concert London (2017) 등에 참가했다.

Philip Liu is a sound artist who is especially interested in the real world and virtual world, also interactions between the two systems, and their differences which would become exponentially more vague in the near future. In the context, he gets ideas from various digital cultural related subjects, for example, iterative processes; physical phenomena and human senses which are replicated, transformed and distorted in virtual worlds; or phenomena that only exist in virtual worlds reproduced in the real world. He does not only limit himself to sound but often uses videos and hardwares to express.

For sound, he is exploring the aesthetic and ontological differences between synthesized and actual sound via reasoning, and mathematical methods such as physical modelling synthesis, respectively. He studied Electronic music composition, Media art, and Music technology; and will conduct a research about metaphysical side of sound in Berlin, Germany from 2018. He recently participated in/completed registration for ISSTA Conference (2018), MA/IN Festival (2018), EMS Concert London (2017), etc.

[ Changgyun Jung ]

 

소리가 가진 정보와 시각적인 이미지를 활용해 스토리텔링을 이끌어가는 사운드 작가. 사운드의 의미를 변형하고 재배치함으로써 현실과 가상이 혼재된 SoundScape를 그려

내는 설치작업과 사운드를 빛과 패턴으로 실시간 변형하는 오디오 비주얼l 공연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Interaction Design, Media System 제작 등 기술적인 연구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Changgyun Jung is a sound artist who uses stories and information for visualizing it to sound. He makes installation works which is a mix of real and virtual SoundScape through transforming and rearranging the meaning of different sounds, and focuses on Audio Visual performances that transform the changing process of sound into light and pattern in real time. Moreover, he is also working on technical researches such as Interaction Design and Media System production.

[ Annabelle Playe / Hugo Arcier ]

Annabelle Playe

Annabelle Playe is a multidisciplinary artist, she enjoys exploring voice, sound, video and writing. She studied composition with Sergio Ortega in Pantin, Paris. In 2018, Annabelle Playe is laureate of the SACD “Musique de Scène” background for the “Delta Charlie Delta” show and also composer associated with “Scène Croisées de Lozère” until the year 2020. She plays electronic and experimental music in France and abroad. Her live music is based on a device made of analogic synthesizers. Sound is waving between electronic and electroacoustic music, some of them made from different sources (voices, concrete sounds) are processed, put into spaces and mixed to analogic.

Her album first “Matrice” (DAC records) and “Vaisseaux” (DAC records) received a very good response from international medias and “Matrice” became an audiovisual performance with video artist Philippe Fontes. “Geyser” will be released in 2018. She creates audiovisual performances : “ANA”, and “Vessels” with the musician Marc Siffert and the filmaker Gregoy Robin. In 2017, she created OVERVIEW, an audiovisual performance with Hugo Arcier (generative video) that has been played at Cube, a digital creation center near Paris (FR).

Annabelle Playe devises video as music composition : pattern repetition, developments, breakups and shades. Dynamic images editing interact with music in a counterpoint way. Sometimes, images vanish to give way to music. She also wrote two monologues of theater published in Alna (FR) : “Ligne”

Hugo Arcier

Hugo Arcier is a French digital artist (actually he is an artist in a digital world) who uses 3D computer graphics in various ways: videos, prints and sculptures. Devoted first to special effects for feature films, he has worked on numerous projects with prestigious directors such as Roman Polanski, Alain Resnais or Jean- Pierre Jeunet.

This profession has been allowed him to gain a deep understanding of digital tools – in particular 3D graphic images – which is essential for the birth of his projects. He regularly does commercial works that uses computer graphics, for example, in 2012 the album cover “Cruel Summer” for Kanye West. Since 2004 he develops plastic and reflective artworks that meticulously dissect the specificities of 3D computer graphics and virtual worlds, being part of a new form of art.

His artistic works have been featured in numerous festivals (Elektra, Videoformes, Némo, etc.), in collective exhibitions in galleries and art venues (New Museum, Palais de Tokyo, New Media Art Center of Sichuan Fine Arts Institute, galerie Magda Danysz, galerie Plateforme, etc.) and contemporary art fairs (Variation, Slick). His works has been shown in two monographic exhibitions in France : “Nostalgie du réel” in 2013 at Le Cube, and “Fantômes numériques” in 2016 at Lux Valence. He was named “Chevalier de l’ordre des Arts et des Lettres” in 2016 by the French minister. He is a founder and creative director of N°130, Creative Studio. He is active member of the artist-run space Plateforme Paris.He is represented, as a director, by Bent Design Lab (US, Canada, China).

Annabelle Playe

다학제 예술가로, 음성, 사운드, 비디오, 글쓰기 분야를 탐구한다. 그녀는 파리의 판틴(Pantin)에서 세르지오 오르테가와 함께 작곡을 공부했다. 현재는 프랑스 및 해외에서 전자 음악과 실험 음악 을 연주한다. 그녀의 라이브 음악은 아날로그 신디사이저로 만든 장치를 기반으로 하며 일렉트로 및 일렉트로닉 어쿠스틱 사운드에 일부는 다른 소스(음성, 콘크리트 음향)가 혼합되어 아날로그 처 리된다.

그녀의 앨범인 Matrice (DAC 레코드)와 Vaisseaux (DAC 레코드)는 국제 미디어에서 매우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Matrice는 비디오 아티스트 Philippe Fontes와 오디오비주얼 공연을 선보였다. 또한 음악가 Marc Siffert와 영화 제작자 Gregoy Robin과 함께 오디오비주얼 공연 “ANA”와 “Vessels”을, 2017년에는 Hugo Arcier와 함께 OVER-VIEW를 제작했다. 이 작업은 파리 근처의 디지 털 제작센터인 큐브에서 공연 되었다.

그녀는 비디오를 음악으로 재구성한다 : 패턴 반복, 전개, 해체 및 음영, 동적인 이미지 편집은 대칭 방식으로 음악과 상호 작용한다. 때로는 이미지가 사라지며 음악에 녹아들기도 한다.

Hugo Arcier

Hugo Arcier는 3D 디지털 그래픽을 비디오, 인쇄물 및 조각과 같이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하는 프랑스 디지털 아티스트이다. 장편 영화의 특수 효과를 처음 접한 그는 Roman Polanski, Alain Resnais 또는 Jean-Pierre Jeunet과 같은 유명 감독과 함께 수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2004 년부터 3D 컴퓨터 그래픽과 가상 세계의 특수성을 철저히 분석하여 새로운 형태의 예술 작품의 일부인 플라스틱 및 반사 예술 작품을 개발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수많은 축제 (Elektra, Vi- deoformes, Némo 등), 갤러리에서 공동 전시 (뉴 뮤지엄, Palais de Tokyo, 사천 미술 연구소, Magda Danysz, galerie Plateforme 등) 및 현대 미술 박람회 (Variation, Slick)에서 전시 되었다.

그는 프랑스 장관에게 2016년 “Chevalier de l’ ordre des Arts et des Lettres”라는 지위를 수여 받았으며 N ° 130,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의 창립자 및 디렉터로 활동하고 있다.

[ METROSCAN ]

One of the most successful audiovisual projects from Baltic states, Europe. This audiovisual project reflects IDM, electronics, glitch, beats, noises, real-time generated computer graphics, various contemporary data streams, post-urban and post-internet aesthetics.

In past years project was performed in New York “Experimental Intermedia festival”, Taiwan new media festival “Osmosis” at The Wall space in Taipei, Gaida festival in Vilius, Berlin “Spectrum”, also was performed in Tokyo and Osaka (Japan), and Shenzhen (Hong Kong).

유럽의 발틱 반도에서 가장 성공적인 오디오비주얼 프로젝트 팀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IDM, 일렉트로닉, 글리치, 비트, 노이즈, 리얼타임으로 생성된 컴퓨터 그래픽을 바탕으로 다양한 현시대의 데이터 스트림과 포스트 도시 및 포스트 인터넷 미학을 반영한 작품을 발표해 왔다. <Experimental Intermedia 페스티벌>, 대만의 새로운 미디어 축제 <Asmosis>, 베를린 <스펙트럼>을 비롯 일본의 도쿄와 오사카, 그리고 홍콩 등에서도 공연했다. 문화지 <North Athens>를 비롯한 다양한 매체로부터 현대의 신화 즉, 다극화된 도시 문화와 이의 변형 그리고 디지털 문화를 표현한 프로젝트 팀으로 높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